취미 - 해당되는 글 6건
!! 이 포스트는 임시로 올리는 것으로, 나중에 다시 대폭적으로 보강됩니다. !!

마지막 날은 오사카 시내를 조금 돌아다니면서 쇼핑도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 날 본 것중 가장 잊지 못할 곳은 덴덴타운에 있는 비디오만 파는 5층짜리 건물이었습니다. 2층부터는 미성년자 입장 불가 지역이었는데, 부끄러워하는 친구를 끌고 들어가서 잘 구경하고 왔습니다. 1층에는 일본 아이돌 여자애들의 비디오(성인물 아님. 비키니나 예쁜 옷 입고 찍은 비디오임)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아무튼 이 날은 건물 위에 나무를 심어 숲을 흉내낸 쇼핑몰인 '난바 파크스', 깔쌈한 옷들을 파는 '오렌지 스트리트', 일본 젊은이들이 주로 입는 양아치 같은 옷들도 파는 '아메리카 무라', 천장이 있어 무더운 여름에 쇼핑하기 편한 '신사이시바시' 쪽을 쭉 돌았습니다. 그러면서 사람(여자) 구경도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Nanba Parks, Orange Street and Shinsaishbash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더워서인지 사람은 대부분 신사이시바시에 몰려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bisu Plaza

신사이시바시와 에비스바시 사이에는 오사카에서 매우 유명한 '극락상점가'(영문명 Ebisu Plaza)가 있습니다. 겉은 그냥 빌딩인데, 속은 100년전 오사카 상점가를 본떠 만들었더군요. 시간만 잘 맞으면 연극도 볼 수 있습니다.

입구는 확실히 눈에 띄게 왼쪽과 같이 생겼습니다. 한자로 뭐시기 극락상점가라고 써 있고, 그 아래에 EBISU Plaza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냥 들어가면 되는 줄 알았는데, 입구 앞에서 삐끼같은 애들이 뭐라뭐라 하더군요. 일본어 좀 들을 줄 아는 친구가 여기는 입장료가 있고, 카드를 받으면 나갈 때 한 번에 계산하는 거라고 하여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첫 날에 샀던 오사카 주유패스에 여기 쿠폰이 있는데, 패스 사용하는 날이 아니었기에 할인 전혀 못받았습니다.

내부는 마치 롯데월드에 있는 것과 비슷했습니다.

제가 들어갔을 때는 마침 연극이 시작(일제시대 신파극) 하였습니다. 노래도 부르고 날라다니고 연기하는데, 말을 못알아들어도 볼만 했습니다. 주변의 일본인들은 재밌다고 계속 깔깔 웃더군요.

여기서 이것저것 먹거리 팔기에 술도 먹고 안주도 사먹고 그랬습니다. 뭐 나쁘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 이 포스트는 임시로 올리는 것으로, 나중에 다시 대폭적으로 보강됩니다. !!

이 날은 우선 고베에 들러 승용차를 빌린 후에 히메지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혼다의 승용차인 Fits를 빌렸는데, 작은 주제에 가속력도 좋고 승차감도 괜찮았습니다. 우리나라에 모닝과 비슷한 가격에 들어오면 모닝은 쳐 발릴 듯. 자동차 광인(하지만 마티즈를 소유한) 친구는 운전하면서 감탄을 금치 못하더군요.

차선과 운전석이 우리나라와 반대라 처음에 어색했는데, 곧 편해졌습니다.

이 길은 히메지성으로 가는 길이고, 이 길은 고속도로입니다. 평일 낮인데도 차가 많았지만, 빠르게 달리지도 않더군요... 게다가 길도 좁고 구불구불했습니다. 고속도로라기보다는 자동차 전용 유료도로라고 보는 편이 좋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mejijyo


이번 여행에서 가장 가보고 싶었던 곳 중 하나인 히메지 성입니다.

일본 전국시대에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고 하는 센히메(千姬,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손녀이며 도요토미 히데요리의 아내였다 함.)가 살던 곳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히메지(姬路)라는 성의 이름은 센히메라는 여자때문이라기 보다는 히메야마(姬山)라는 산에 지어서 붙인 이름으로 보입니다. 흰 색이어서 백로성으로 부르기도 한다는 군요.

일본에는 큰 도시마다 성이 있다는데, 그 중에서도 유일하게 원형을 보존하고 있는(큰 보수공사를 했다고 하지만) 성이라고 하고, 일본에서 료안지와 함께 최초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합니다.

어떤 여행 안내에 보면 '히메지 성을 본 후에 오사카 성을 보지 말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아마도 그 때문에 오사카 성을 보고도 감흥을 못받고, 히메지 성을 보고 더 큰 감동을 받았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mejijyo


히메지 성이 그토록 오래 원형을 유지한 것도 이 넓은 해자때문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오사카 성을 둘러싼 해자도 크다 했는데, 이건 장난 아닙니다. 강 같습니다.

성곽을 들어가 보면 실제 가운데의 히메지성을 들어가기 위해 주변을 뱅글뱅글 돌아야 합니다. 요새처럼 잘 만들어 놓았습니다.

설명을 보면 대충 위기 상황에서도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게 해 놓았다고 하더군요.
012345678910111213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에 고베에 있는 아리마 온천 지역의 킨노유를 들러 여독을 잠깐 푼 후에 고베 중심가로 향했습니다. 고베는 마치 새로운 도시를 보는 듯했습니다. 오사카보다 깔끔하고 멋지더군요. 규모는 작을 지 몰라도..

고베의 중심가라 할 수있는 산노미야 역 앞에서 연주를 하는 인디 밴드를 보았습니다.

한창 인기 있었던 '시크릿가든'과 유사한 스타일(아이리쉬라고 부르더군요)의 음악을 연주하여 발걸음을 멈추었습니다. 제가 시크릿 가든을 무척 좋아했었는데, 거기에 리듬감까지 더해져 흥겨웠습니다. 그들은 여기서 자신의 CD를 팔고 있었습니다. 두 곡 정도 듣고 난 후에, 친구와 뜻이 통해 CD를 사게 되고, 양해를 구해 사진도 찍었습니다. (앞에 지나가는 평민은 잘못 찍힌 것입니다.) 흠 역시 음악은 라이브로 들어야 되겠더군요. 뭐 CD에 녹음된 것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노미아 역 뒷쪽은 젊은이들이 많이 다니는 먹자골목이었습니다. 이런저런 소문난 집들이 있는 것 같더군요. 하지만 저는 우리나라의 와플과 교토에서도 이름났다는 와플 집(작던데..)을 찾아 가 와플을 사 먹고야 말았습니다. 와플 가격은 우리나라보다 비싸지는 않더군요. 음료 가격 역시 그랬습니다. 우리나라 찻집이 어마나 비싸게 팔아먹고 있는지 알았습니다.

고베에는 외국 공관들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외국인 거류지역이 있는데, '기타노' 지역이라고 부릅니다. 예쁜 집들이 많다고 하여 오후에 들르려고 했지만.. 그전에 지체하여 밤에 들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입구 근처만 갔는데도 불구하고 아래처럼 예쁜 곳들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tano in Gobe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베는 항구 도시입니다. 또, 야경이 예쁘기로 유명하지요. 고베 포트 타워에서 꼭 야경을 보고 싶었는데, 렌트하느라 시간 뺏기고, 도로 헤메서 시간 뺏기어 고베 포트 타워의 전망대 개방 시간을 넘기게 되어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그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는 찍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Gobe Port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 이 포스트는 임시로 올리는 것으로, 나중에 다시 대폭적으로 보강됩니다. !!

둘째 날은 일본의 옛 수도였던 교토로 향했습니다. 교토는 한자로 京都을 쓰는데, 두 자 모두 서울이라는 뜻입니다. 그만큼 일본에서 중요했던 곳이었습니다. 그래서 유적도 엄청납니다. 서양인 일부는 교토에서만 한 달 가량 머무면서 천천히 교토의 구석구석을 보는 사람도 있다는군요.

처음에 간 곳은 료안지였습니다. 우리나라식으로 읽으면 용안사입니다. 절이지요. 교토는 신사도 많지만 절도 많습니다. 주요 문화재가 대부분 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yoanji(Temple)


료안지는 예쁜 연꽃이 있는 호수와 정원이 있는 아기자기한 절이었습니다.
그 곳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돌 15개가 있는 호죠정원인데, 그 곳을 찾지도 못하고 시간에 쫓겨 나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호죠정원은 모래 위에 15개의 큰 돌이 놓여 있는 곳이라는데, 어디서 보아도 15개의 돌 중 하나는 가려져 보이지 않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Kinkakuji(Temple)

두 번째로 간 곳은 우리 나라에 금각사로도 알려져 있는 킨카쿠지입니다. 금색 도색이 된 건물이 있어 이렇게 불립니다.

사진으로는 무척 그럴싸한데, 실제로 보면 금종이 붙인거 같아보이기도 합니다. 아무튼 근사하긴 합니다.
저는 대낮에 갔지만, 저녁때 보면 정말 멋지다고 하는군요.

앞서 갔던 료안지도 넓지만, 킨카쿠지도 무척 넓습니다. 그리고 숲을 따라 거니는 길도 예쁘더군요.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nkakuji(Temple)

그 다음은 은각사로도 알려져 있는 긴카쿠지입니다. 원래 이름은 지쇼지라고 하는데, 금각사가 유명해지면서 그에 대조적으로 은각사라고 불리게 되었다는군요.

여기서 가장 유명한 것으로는 고게쓰다이라고 하는 오른쪽의 모래탑입니다. 왜 만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런 게 있더군요.

금각사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절이지만 예쁘고 작은 산책로가 있더군요.

01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ian Jingu

그 다음에 헤이안 진구라는 신사로 갔습니다.

일본의 헤이안 천도 1100년을 기념해 만든 신사라고 하는군요.

교토에서 본 일본 신사들은 대부분 빨간 건물이던데.. 원래 그런 건지 모르겠네요.

겉은 으리으리해보이는데, 저 문을 통과해 가면 꽤 썰렁합니다. 돈 내고 들어가는 곳이 있기는 한데 안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sh plate at Heian Jingu


하지만, 만 평이나 되는 일본식 정원의 진수가 있다고 하는군요.. 뭐 시간 없어서 오래 못있었지만, 아쉽기는 합니다. 정말 교토는 볼 것(뿐 아니라 여자도)이 무척 많아 교토만 며칠은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헤이안 신궁에서 기원하는 거 있길래 적고 왔습니다. 이런 거 보고 직접 해보니 너무나 기분이 좋고 행복해지더군요.

헤이안 진구(신궁)의 내부 전체 모습을 찍어봤습니다. 사진이 좀 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ian Jingu


사용자 삽입 이미지

Giyomizudera

세 번째로 간 곳은 청수사로도 알려진 기요미즈데라라는 절입니다. 음.. 이 곳이 무척 넓다는데, 극히 일부만 보고 왔습니다. 게다가 교토에서 가장 유명한 볼거리라고도 하는데, 거의 입구만 보고오게 되어 많이 아쉽습니다.

시간도 없고 정신도 없어서 돌아다니기만 하고 제대로 본 것은 전혀 없었네요. 저 문 뒤에 보이는 산의 많은 부분이 기요미즈데라인 것 같습니다.

저는 여기서 바로 교토의 옛날 거리를 그대로 보존했다고 하는 산넨자카와 니넨자카로 향했습니다. 뭐 그냥 옛거리 보면서 기념품도 사는 곳입니다. 그다지 구경하지도 그럴 여유도 없었습니다. 게다가 너무 더웠습니다.
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saka

다음에는 꽤 높은 목조탑인 야사카탑을 지나 야사카 신사로 갔습니다.

야사카 탑은 동네 한복판에 우뚝 서 있어 뭔가 위화감이 조성되기도 하는데, 주택들이 대부분 목조 건물이라 뭐 어울리기도 합니다. 밤에는 조명이 켜져 예쁘다고 하네요.

오른 쪽 사진은 야사카 신사 입구입니다. 다른 곳과 달리 이 곳은 진짜 사람들이 즐겨 찾는 신사인 듯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와서 돈넣고 기도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사 내부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왼쪽 건물을 보시면 줄이 매달려 있는데, 줄 위를 보면 처마 밑에 종이 있습니다.

줄 앞에 가서 돈을 건물 안에 넣고 줄을 흔들어 종을 울린 다음에 손벽을 두 번 치고 기도하더군요.

신사에서 기도하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닌데 (다른 종교도 없으니)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저기에 돈 넣고 기도하는 것이 매우 불경스럽게 느껴져 사람들이 기도하는 것을 보기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토의 밤문화라고 하면 '기온'을 꼽더군요. 오른쪽은 기온의 하나미코지라는 곳으로 잘 정돈되어 있어 깔끔했습니다. 뭐 술집이나 그런 게 있고, 지나다니는 게이샤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명소들을 빼면 교토는 그냥 평범한 작은 도시처럼 보입니다.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땅이 훨씬 넓어서인지, 단독주택을 선호해서인지, 지진때매 높은 주거용 주택을 짓지 않기 때문인지, 높은 주택들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대체적으로 도시가 넓게 퍼져 있더군요.

아래 사진은 교토의 일반 거리입니다. 뭐 우리나라와 다를 건 별로 없죠.
012
아, 뭐 인력거는,,, 여기가 교토니까 있는 것이구요.
Trackbacks  0 | Comments 




!! 이 포스트는 임시로 올리는 것으로, 나중에 다시 대폭적으로 보강됩니다. !!


첫 날은 오사카였습니다.

오사카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오토미 히데요시가 지었다고 하는 '오사카성'(오사카죠)과 '유니버설 스튜디오'일 것입니다. 저는 일본 문화와 유적과 같은 곳을 보기 위해 간 것이므로,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간단히 제외시켰습니다!

도도한 오사카성

Osaka Castle(Osakajyo)

오사카성은 사실 몇 번이고 다시 지어졌다고 합니다. 일본에서 전쟁이 일어나 불타고 또 짓고 또 무너지고 또 짓고 했다는 군요. 게다가 왼쪽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해자가 성곽을 둘러싸고 그 위에 쌩뚱맞게 혼자 고고하게 서 있습니다.
사실 오사카 성의 겉은 으리으리해 보이지만, 내부는 도오토미 히데요시 박물관이라고 하는군요.
입장료가 600엔이어서 굳이 들어가지는 않았는데, 나중에 입장료 무료 쿠폰을 갖고 있었다는 걸 알고 분했습니다.

0123

그 다음에는 Osaka Business Park라고 하는 곳(고층 빌딩 몇 개 있습니다. 그 중 한 건물을 파나소닉으로 알려져 있는 마쓰시다 그룹사들이 다 쓰고 있더군요)을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향한 곳이 베이 에어리어!
오사카

Scene of Osaka night (Looking at a giant wheel)

베이 에어리어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동양 최대의 수족관인 카이유칸입니다만.. 시간이 늦어서 문을 닫았더군요 그리고 너무 비싸서(2천엔 가량 하니 뭐 너무 비싼 것만도 아닙니다만) 갈 생각도 안했었지만..

그래서 이왕 왔으니 높은 곳에서 오사카 야경이나 보자 하고 옆에 있던 대관람차(이것도 유명합니다. 엄청 큽니다.)를 탔습니다. 남자 둘이었지만 생각보다 너무 멋졌습니다. 좁은 칸 안에서 마구 돌아다니며 탄성을 지르고 사진 찍기에 바빴죠.

전망대가 있다는 세계무역센터도 갔지만.. 시간이 늦어 못들어갔고..

그래서 오사카의 유흥가라 할 수 있는 도톤보리 지역으로 갔습니다...만 밤 11시 넘으니 휑하더군요!
Trackbacks  0 | Comments 




이번에는 소요산 역에서 지하철이 더 이상 가지 않는 곳, 경원선 기차만 가는 곳입니다.
경원선은 서울과 원산(맞나?)를 잇는 기차길인데, 휴전선때매 끊어져있죠.
이번에 경의선 잇는다 어쩐다 그러던데.
아무튼 이름은 경원선이지만, 실제로는 동두천에서 연천의 신탄리를 잇는 기차길이지요.
지하철이 동두천까지 오기 전까진 의정부에서 신탄리..
아무튼..

1호선의 북쪽 끝인 소요산 역에서 찍은 거에요.
소요산 역은 원래 철로가 하나밖에 없었는데, 지하철 생기고
철로가 하나 더 생겼어요.
전깃줄이 기차길로 안가고 옆으로 비켜간 거 보이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사색과 사상을 적어나가거나,
프로그래밍에 대한 글들을 싣고자 한 제 블로그가,,
그동안 엄청 뜸하게 포스팅하더니,
사진 블로그가 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DSLR을 샀거덩요)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얼음공주
2007.08.21 14:2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블로그 구경잘 하였습니다. 블로그에 필요한 동영상, boom4u.net 도 구경 오세요~~
permalink codewiz
2007.08.21 15:41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느낌이 좋네요... ^^
풀리비
2007.08.26 23:19 신고 수정/삭제
감사합니돠~~
permalink
2007.09.12 15:4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진을 해석:
내 앞에 두 갈래의 길... 이제 어디로 가야 하나...?




400D(Kiss digital X)를 이번에 장만했습니다.
원래는 올림푸스 카메라(E-510)에 관심이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400D에 50.8 끼고 찍은 사진을 보더니
홀딱 반해서 샀지요.
ㅋㅋ
이것저것 만져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공부할 게 훨씬 더 많더군요.

그런데, 50.8이 조리개를 최대 개방하면 해상력도 떨어지고 초점 잡기도 정말 힘들더군요..
싼 거라서 그런 모양입니다.
다음 목표는 삼식이와 여친렌즈... 세 달에 하나씩입니다...
그 다음에는 탐론 17-50 음... 삼식이보다 탐론을 우선할지도 모르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permalink
2007.09.12 15:4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나름 웰빙 환경에서 자랐구나... 그래서 눈이 좋군!




풀리비’s Blog is powered by Daum & Tattertools.com